[기자수첩] 보령시 민간인체육회장 과연 누구?

지난 8일 보령시체육회 1차 대의원총회 열어
특정인을 위한 밀실 정관개정은 잘못 지적, 총회 재소집 요구

특별취재팀 | 입력 : 2019/11/20 [14:18]

 

▲ 김윤환 간사(보령시언론인협회)    

보령시장이 당연직체육회장이었던 체육회 제도가 2020115일 이전까지 회장 선출을 통해 민간인체육회장이 탄생한다.

 

2019119일 공포된 지자체단체장. 의원의 체육단체장 겸직을 금지하는 국민체육진흥법 일부 개정법률안이 공포됨에 따라 대한체육회는 2020116일부로 법을 시행하게 된다.

 

따라서 보령시도 개정법률안에 따라 새로운 체육회장을 선출해야되는데 지난 총회에서 선거 가이드라인과 보령시체육회 규약 일부 개정이 문제가 있음이 드러나 시급한 대책이 요구된다.

 

보령시체육회는 지난 8일 제1회 대의원총회를 개최하고 사무국의 보고 및 심의사항에서 다수대의원들은 체육회 사무국이 임의로 개정한 규약은 잘못됐다고 지적하며 특정인을 위한 정관개정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총회를 재소집하라고 요구했다.

 

개정 규약 내용 중 보령시체육회 회비납부 규정에는 선출직인 회장은 5천만 원, 임명직인 수석부회장 1천만 원, 부회장 5백만 원, 이사 1백만 원으로 규정했다.

 

또한, 21항에서는 매년 회비는 5월 말일까지 납부해야 하며 미납 시 기본 규약 31조 제24호에 따라 해임한다고 명시되어 있어 대의원들이 발끈하고 나섰다.

 

여기에 회장 5천만 원의 회비 규정에 대해 일부 대의원들은 보령시체육회장은 돈 있는 사람만 하라는 것이냐며 규정을 임의대로 만든 체육회 사무국과 일부 대의원들을 싸잡아 비난했다.

 

이에 보령시청 체육 담당관계자는 아직 확정된 것은 없으며 대의원총회 의사결정에서 부결되어 다시 이사회에 회부하여 총회를 통해 충남도의 승인을 받아 결정된다고 말했다.

 

또한 현재의 규약은 충남도의 가이드라인이 아니며 보령시체육회의 자체규약으로써 사무국의 잘못으로 무효화 된 만큼 재심의를 해야 하며 시장님이 외국에서 돌아오시면 가이드라인을 정해 심의할 것으로 보인다고 부연했다.

 

따라서 보령시체육회 회장은 돈이 있다고 되는 자리가 아니라는 것이 체육인과 시민들의 중론이다. 생활체육과 엘리트체육의 통합으로 미래비전을 제시하고 보령시와 시의회, 국회의원, 충남도체육회와 대한체육회와의 관계 등 각 가맹단체와의 가교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는 지도자를 원하고 있음은 주지의 사실이다.

 

특히 보령시는 스포츠파크와 해양스포츠, 다양한 국내외 경기를 통한 엘리트체육 발전과 지역경제 발전, 이뿐 아니라 50M 수영장 및 배드민턴 전용 체육관 등 신설로 생활체육을 더욱 활성화하고 시민건강을 위해 헌신할 수 있는 카리스마 있는 지도자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한편, 보령시 초대체육회장 물망에는 전, 현직체육인과 기업인 등 다수가 자의 반, 타의 반 거론되고 있다.   김윤환 간사(보령시언론인협회)

    

<보령시 체육회대의원 발송문자>

지난 118일 대의원총회에서 임원의 회비납부규정과 관련하여 대의원님들이 발의한 회장의 회비납부 부분을 투표로 진행하였으나, 15(의사및의결정족수) 재적대의원 과반수 출석에 개회하고 출석대의원의 과반수찬성으로 의결한다를 적용해야되나, 17(임원의 불신임) 출석대의원의 3분에2이상으로 적용하여 의결사항이 잘못됐음을 알려드립니다. 차후 총회를 다시 소집하여 이에 대한 부분을 정정토록하겠습니다. 대의원 여러분께 물의를 일으킨점에 대하여 사과를 드립니다. 조금 더 노력하는 체육회가 되겠습니다. -보령시체육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