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이행협약서 약속 지켜야”, 보령시 업체들 시행 촉구

공동취재 | 입력 : 2024/02/08 [13:53]

중부발전, 이행협약서  © 주간보령    

 

 


신보령 1.2호기 건설 당시 보령시와 중부발전이 체결한 이행협약서의 약속을 지키라며 보령시 업체들이 촉구에 나섰다.

 

민노총 보령시 덤프지회, 민노총 보령시 굴삭기 지회, 전국건설기계 보령시 경영인 연합회, 보령시 열린정보 장애인연합회. 에너지드림 협동조합, 고은송(고정리.은포리.송학리)환경협동조합 등은 단체 공문을 통해 지역발전에 기여도가 없는 타지역 업체에 계약을 체결할 경우 생존권 사수와 지역경제 발전을 위해 강력한 거부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 단체들은 2012년 신보령1.2호기 당시 보령시와 중부발전이 체결한 이행협약서 중 환경협정을 보면 발전소 공사, 용역 등에 지역기업이 우선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하고 있으며 플라이애쉬 매매계약도 지역기업을 대상으로 선정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단체들은 이어 충북, 강원 지역의 시멘트 업체로 이송되는 석탄재의 경우 우리 지역의 장비, 운송차량을 이용하지 않으며 외부업체가 전부 가져가 지역의 고용창출도 이루어지지 않고 환경협정도 무시한 부당한 현실이라고 주장했다.

 

단체들은 석탄재폐기물은 40여 년 동안 지역에 매립.보관돼 오면서 피해는 주민들의 몫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원거리에 따른 운송비와 처리비 과다 발생은 아랑곳 하지 않고 외지 기업과 계약을 했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어떤 처리방법이 지역주민과 지역경제 발전에 도움이 되는지와 처리비용 및 방법에 문제가 없는지 등을 적극 검토해 줄 것을 요구했다.

 

중부발전 관계자는 곧 민원에 대한 답변서를 보낼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과거 한일 관계 갈등으로 국내의 시멘트 원재료 공급량이 부족했을 당시 충북, 강원도 시멘트 업체에 공급을 시작했다면서 회처리장이 꽉 찰 때가 많은데 지역업체는 지지부진한 반면 외지 업체는 잘나갔다. (때문에)지역업체에 100% 맡기기가 어렵다고 해명했다.

 

그는 회사 내부에서 장기 로드맵을 정해 지역과 외지업체의 비율을 30~40%60~70% 정도로 배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지역업체 관계자는 “2018년 당시에 비해 지역업체의 처리 능력이 많이 올랐고 이젠 전량 처리가 가능하다과거만 생각하고 지역업체를 무시하는 사고를 버리고 이행협약을 따라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른 관계자는 중부발전은 이행협약을 지키지 않을 경우 항시 지역업체의 능력이 부족하다는 핑계만 대왔다. 수십년 동안 그래왔다. 지역업체가 성장할 기회를 준 적이 있었는가라고 반문하며 지역업체에 기회를 주는 것이 지역과의 상생이다라고 말했다.

 

중부발전이 곧 답변서를 내놓을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지역업체들과의 협상 또는 갈등의 향방이 조만간 정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