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물 가공 기술 개발…생강 활용도↑

도 농기원, 생강 부산물 활용 스프레드 개발…기술 이전 추진

주간보령 | 입력 : 2024/04/09 [11:34]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버려지는 생강 부산물을 1차 가공해 만든 분말로 스프레드를 개발했다    © 주간보령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버려지는 생강 부산물을 1차 가공해 만든 분말로 스프레드를 개발했다고 9일 밝혔다.

 

생강 부산물은 착즙 후 남은 찌꺼기로, 생강 100착즙 시 10정도의 부산물이 발생하고 활용 방법이 낮아 대부분 버려지고 있다.

 

도 농업기술원은 생강 부산물 활용을 위해 연구 중 생강 부산물을 비타민C 용액에 1시간 담가 놓으면 기능성 성분인 진저롤 함량이 통생강을 담가 놓은 것보다 1.3배 높은 것을 확인했다.

 

이러한 활용 가능성을 바탕으로 도 농업기술원은 생강 부산물을 비타민C1시간 담가 제조한 분말에 단호박을 넣어 빵에 발라먹을 수 있는 스프레드를 개발했으며, 앞으로 도내 생강 가공업체에 기술 이전을 추진할 계획이다.

 

조윤정 도 농업기술원 농식품가공팀 연구사는 버려지는 부산물을 활용한 다변화 제품을 지속 개발해 새로운 소비시장을 창출할 것이라며 지역 농가와 가공업체의 소득 증대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