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준비 부부에게 사전건강관리 검진비 지원

보령시보건소, 건강한 임신과 출산을 돕기 위해 임신 사전건강관리 지원사업

정지석 기자 | 입력 : 2024/05/30 [11:00]


보령시보건소는 건강한 임신과 출산을 돕기 위해임신 사전건강관리 지원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최근 만혼, 고령출산으로 인한 생식능력 저하와 사회·환경적 요인으로 난임, 고위험 임신, 미숙아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이와 관련된 건강 위험요인 조기 발견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임신 사전건강관리 지원은 임신을 희망하는 부부(사실혼예비부부 포함, 여성 나이 15~49)에게 필수 가임력 검사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여성에게는 난소기능검사(AMH)와 부인과 초음파 검사비 최대 13만 원을 지원하고, 남성에게는 정액검사비(정자정밀형태검사) 최대 5만 원을 11회 지원한다.

 

보령시 보건소 방문(건강증진과, 930-6863) 또는 문서24(docu.gdoc.go.kr, e-보건소 개설 전까지 활용), e-보건소(www.e-health.go.kr)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검사의뢰서 지참 후 임신 사전건강관리 지원사업에 참여하는 기관에서 검진받고 보건소 방문 또는 온라인으로 검진비를 청구하면 된다.

 

보령아산병원(여성, 남성) 참산부인과의원·올바른 정형외과(여성), 서울수비뇨기과의원(남성) 등 관내 4개 병원에서 검사가 가능하다.

 

전경희 소장은 임신 전 건강관리를 위한 지원을 통해 가임기 부부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고, 건강한 임신·출산 환경을 조성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