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소방서, ‘따뜻한 마음, 수해의 상처를 어루만지다’

김봉권 기자 | 입력 : 2024/07/09 [10:50]

 


보령소방서
(서장 이상권)는 지난 8일 오천면 원산도리에 집중호우로 토사가 덮쳐 주택이 파손된 주민의 생활 안전을 위해 수해 피해 복구 지원 활동을 펼쳤다고 밝혔다.

 

이번 수해 복구 지원 활동에는 신흑119안전센터 직원과 오천면 원산도전담의용소방대원, 시청직원, 마을주민 등 3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수해 피해 주택 내 폐기물 정리 가전제품, 가재도구 등 임시 이동조치 주택 주변 토사 및 위험 요소 사전 제거 등을 실시했다.

 

기상 악조건인 날씨에도 불구하고 적극적으로 복구활동에 임한 소방, 보령시청 공무원및 의용소방대원들이 수해 피해 주민의 빠른 일상 복귀를 위해 구슬땀을 흘렸다.

 

이상권 소방서장은자발적으로 수해 피해 복구 지원 활동에 참여한 직원들과 의용소방대원들에게 감사하다라며앞으로도 여름철 집중호우로 인한 철저한 대비뿐만 아니라 대응 활동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