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자원봉사센터, 해외연수 현역도의원 대동 물의

시민혈세 투입된 해외연수에 현역 도의원 대동?··· 선거법 따져봐야

특별취재팀 | 입력 : 2019/05/14 [17:35]

125, 225, 일본해외여행··· 보령시 허술한 보조금 관리도 도마 올라

A센터장, 관리부서 및 이사장에게 보고도 안한 것으로 드러나

 

보령시자원봉사센터(센터장 김찬수)가 일본연수를 핑계로 현역 도의원을 대동하여 물의를 일으켜 비난을 받고 있다.

 

지난 4.18~4.20일까지 자원봉사자 25명을 2차 일본연수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이영우 남부도의원(더불어민주당)이 대동함으로써 부적절한 처신이 도마에 올랐다.

 

▲   보령시자원봉사센터 © 주간보령


1.2차에 걸쳐 50명의 연수자들은 자담 50%와 보령시 보조금 50%를 보조받아 추진됐지만 유권자인 자원봉사자들과 현역 도의원이 함께 동행한 것은 이해할 수 없다는 것이 시민들의 중론이다.

 

김찬수 자원봉사센터장은 관리부서인 주민생활지원과나 이상영 이사장. 보령시장에게 보고도 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져 센터의 운영에 심각한 문제가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김찬수 센터장은 본지기자와의 통화에서 이영우 도의원도 자원봉사자라며궁색한 변명을 하였지만 규정과 상식을 벗어난 행위에 대해 비난을 면키 어려워 보인다.

 

또한 보령시 관리감독을 해야 할 관리부서도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으로 보여져 허술한 보조금 관리단체에 대한 종합적인 대 수술이 예고된다.

 

보령시 권호식 주민생활지원과장은 보령시자원봉사센터에 대해 규정과 상식을 벗어난 행위에 실망했다잘못된 행위에 대해 질책과 경고를 했다고 밝혔고 센터장의 일탈행위에 대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잘라 말했다.

 

이번 일본연수를 계획한 보령시자원봉사센터는 순수자원봉사 회원들에게 그동안 고생한 마음을 담아 선진지 견학이라는 명분으로 일본 일정을 선정했다면 정치인들을 배제하고 순수하게 자원봉사자 회원들만으로 출국했어야 맞다고 시민들은 지적하고 있다.

 

우수봉사자들이 선진지 견학을 한다는 것을 굳이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해당 안 되는 사람이 참여하여 시민의 세금을 축내는 것은 막아야 하며 특히 도의원 신분으로써 산적한 의정활동을 뒤로하고 유권자들과 여행을 갔다는 것 자체가 입김을 작용한 것으로 보여져 지탄받아 마땅하다.

 

이에 보령시선관위에서는 여행을 가는 것 자체에 대해서는 선거법과과는 상관이 없으며 현지에서의 언.행에 따라 선거법이 적용될 수 있다구체적인 내용의 자료가 있어야 선거법 여부를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영우 의원의 일본여행에 대해 보령시 동대동에 사는 시민 A씨는 당적을 가지고 있는 현역 도의원이 자원봉사자를 핑계 삼아 유권자인 회원들과 여행을 간 것 자체가 문제가 있다며 자원봉사센터와 이 의원을 싸잡아 비난했다.

 

또 다른 보령시 죽정동에 사는 B씨도 보령시자원봉사센터를 도의원이 좌지우지 해서는 안된다며 이 의원의 처신에 문제가 있었음을 질타했다.

 

한편 보령시자원봉사센터는 보령시민의 혈세가 연간 65천만원 이상 보령시 보조금으로 운영하는 법인으로써 투명한 업무집행과 투명한 예산집행을 해야 함에도 센터장의 규정과 상식을 벗어난 운영에 대한 책임 추궁은 물론 향후 재발장지를 위한 시급한 대책이 요구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